미국 세금 전문가 “암호화폐 매도, 올 연말 이후에 해야”…왜?

미국의 한 세금 전문가가 암호화폐 매도 계획이 있다면 올 연말 이후 팔 것을 권고했다.

15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암호화폐 관련 세금 계산 소프트웨어 개발사 코인트래커의 세한 찬드라세케라 세수 전략 책임자가 “암호화폐 매도 계획이 있는 미국 투자자는 12월 31일 이후에 팔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세금 시스템은 달력 연도 기준”이라며 “2020년 1월부터 12월 31일 기간 내 발생한 소득에 대한 세금납부를 오는 2021년 4월 15일까지 완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암호화폐를 12월 31일 이후에 매각하면 이에 대한 세금 납부 의무를 그 다음해인 2022년 4월 15일까지 늦출 수 있다”며 “내년에 휴직이나 은퇴 등의 개인적인 사유로 소득 규모가 작아질 경우에 이 방법은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반적으로 12개월 이상의 장기 보유한 코인을 매각하면 12개월 미만의 단기 보유하는 경우보다 더 낮은 세율이 적용된다”며 “장기 보유 중인 코인을 팔았을 경우 이익의 15%, 20% 심지어 0%가 세금으로 적용된다”고 말했다. 이는 일반 소득세 세율이 37%에 달하는 것과 비교했을 때 상당히 낮은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더불어 암호화폐 기부를 통한 공제액은 해당 암호화폐를 얼마나 오래 보유했는지에 달려있다며, 12개월 이상 보유한 암호화폐를 보유하면 기부 당시 코인 시가에 상당하는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