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중앙은행 부총재 “CBDC 실험이 규제 변화 초래할 것”…어떻게?

프랑스 중앙은행의 드니스 보 부총재가 디지털화폐(CBDC) 실험이 규제 변화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드니스 보 부총재는 “CBDC 실험은 현재의 법적 프레임워크를 조정할 필요가 있는지 여부를 평가하도록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프랑스 중앙은행은 올해 초 토큰화된 자산을 청산하고 결제하는 방법으로써 디지털 유로화 실험에 나선 바 있다.

보 부총재는 “향후 CBDC 실험은 8번에 걸쳐 이뤄질 것”이라며 “광범위한 CBDC 실험은 기술 잠재력뿐만 아니라 CBDC와 금융상품의 교환 방법 같은 근본적인 질문을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유로화가 성과를 내기 위해서 이번 CBDC 실험이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진행 중인 실험은 유로시스템이 일반 대중들로 하여금 지불수단 선택의 자유를 보장하는 것과 관련 있다”며 “우리 화폐에 대한 신뢰를 보존하는 상황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더블록은 “이번 발언은 디지털 유로화에 대한 유럽연합(EU)의 잠재적인 승인이 가까워지고 있단 것을 나타낸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