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파이 CEO “밀레니얼 세대, 비트코인 보급화 촉진시킬 것”…왜?

블록파이의 잭 프린스 최고경영자(CEO)가 “밀레니얼 세대가 수 년 동안 비트코인(BTC)의 보급화를 촉진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 사이에 출생한 세대를 가리키며, 정보기술에 능통하고 높은 대학 진학률의 특성을 지닌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프린스 CEO는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블록쇼 서밋’에 참석해 이같이 주장했다.

프린스 CEO는 “오늘날의 밀레니얼 세대들은 학자금 대출과 저임금, 저축 부족 등의 문제로 궁지에 몰렸다”며 “이에 이들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를 이용해 자신들의 재무 구조를 개선하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베이비 붐 세대로부터의 재산 상속과 대체 자산의 증가, 디지털 체계에 대한 선호가 밀레니얼 세대의 비트코인 채택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짚었다.

그는 “밀레니얼 세대들은 (암호화폐와 디지털 화폐)와 관련된 경향에 앞서있다”며 “암호화폐가 대체자산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 많은 금융 기관들이 이 세대들을 위해 암호화폐 투자를 위한 진입차선을 만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레이스케일의 마일클 소넨샤인 전무이사는 “특히 젊은 세대들이 암호화폐 내에서도 선호가 다변화되고 있다”며 “비트코인을 넘어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등 다른 자산을 들여다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