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JPM코인 활용한 채권거래 예고…‘2021년 초 공개’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내년 초 자체 디지털화폐 ‘JPM코인’을 활용한 채권거래를 예고했다.

현재 JP모건의 블록체인 사업부 오닉스는 블록체인 기반 환매조건부채권인 레포(repo) 거래를 준비 중이다. JP모건은 최근 JPM코인을 활용한 블록체인 기반 레포 시범거래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레포는 금융기업이 일정 기간이 지난 뒤에 금리를 보태 다시 사는 조건으로 발행하는 채권을 말한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이 시범거래에 참여했으며, 앞으로도 프로젝트에 참여할 의사를 밝혔다.

골드만삭스의 메튜 맥모트 글로벌 디지털자산 책임자는 “2021년 초 블록체인 기반 레포 거래가 가동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 서비스는 기업 블록체인이 금융 시스템의 실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오닉스의 크리스틴 모이 담당자에 따르면, 이번 서비스는 레포 시장을 며칠 단위가 아니라 분 단위로 측정할 수 있다.

JP모건의 스콧 루카스 블록체인 부문 대표는 “이미 블록체인을 이용해 수십억 달러 규모의 재매입 계약을 진행 중”이라며 “이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시점에 와있고, 다른 은행들도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