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와인 추적 서비스 개시…“코드만 있으면 와인정보 확인 가능해요”

IBM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와인 추적 서비스를 공개했다. 앞으로 와인 병의 코드만 확인하면 포도의 원산지와, 제조업체 등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IBM은 와인 모닝터링 기업 e프로방스와 손잡고 ‘빈어셔’(VinAssure)라는 와인 추적 서비스를 개시했다.

IBM은 이 시스템을 통해 와인 애호가들이 병에 붙어있는 식별 코드만 활용하면 해당 와인과 관련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포도원에서 배달되는 과정까지 모두 블록체인 시스템에 저당되고 검증이 되어서 와인에 대한 정보에 접근이 쉬워진다.

빈어셔 회원사에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 본사를 둔 와인 수입업체 드메종셀렉션즈(De Maison Selections)와 보르도에 본사를 둔 와인 제조사 매이슨 시첼(Maison Sichel)과 Sainte Michelle Wine Estates 등이 있다.

IBM은 “수백만 병의 와인이 블록체인 기반 공급망 안에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드메종셀렉션즈의 안드레 타머스 최고경영자(CEO)는 “와인 산업의 미래는 검증 가능성, 투명성, 추적가능성에 있다”며 IBM과 손잡은 이유를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