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원들, 재무부 장관에 서한…”비수탁형 코인 지갑 규제 재고해달라”

미국의 하원의원들이 스티브 므누신 재무부 장관에게 “비수탁형 암호화폐 지갑 규제를 재고해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의 하원의원 4명은 므누신 장관에게 현재 루머로 떠돌고 있는 규제당국의 암호화폐 지갑 규제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서한을 보냈다.

의원들은 서한을 통해 미국의 전통 금융시스템과 암호화폐 생태계 사이의 ‘규제적 동등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규제는 미국의 리더십을 약화시킬 수 있다”며 “거래소에 KYC 데이터를 요구하는 것은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위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셀프 호스팅 지갑을 중심으로 규제를 시행하는 것은 현재 이용자들을 범죄자로 만들 수 있다”며 “의도치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써클의 제레미 알레어 최고경영자(CEO)도 트위터를 통해 미국 재무부에 서한을 보낸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지금은 암호화폐와 디지털화폐 산업의 결정적인 순간”이라며 “이 제안은 실질적인 위험을 충분히 다루지도 못하고, 암호화폐 산업과 미국의 경쟁력을 크게 해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달 코인베이스의 브라이언 암스트롱 CEO는 “므누신 장관의 임기가 끝나기 전 새 규정이 나올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며 “해당 규정은 프라이버시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암호화폐 사용자들이 규제 관할 밖의 외국 암호화폐 기업들을 찾을 수밖에 없게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