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다드차타드, 기관투자자용 암호화폐 거래 시장 뛰어든다

글로벌 금융사 스탠다드차타드가 기관 투자자를 위한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 사업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스탠다드차타드는 기관투자자 전용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 암호화폐 거래 조직을 신설했다.

이 조직은 장외거래(OTC) 트레이더 5명과 4개의 거래소로 구성된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더리움 기반의 결제 토큰 ERC-20이 포함될 예정이다.

커스터디와 거래 프로젝트에는 LMAX 그룹 산하의 암호화폐 거래소 엘맥스(LMAX)와 암호화폐 거래소 에리스엑스(ErisX) 등이 포함됐다.

앞서 스탠다드차타드의 빌 윈터스 최고경영자(CEO)는 “디지털화폐의 대규모 채택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라며 “우리도 빠른 시일 내에 관련 소식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탠다드차타드의 첫 시범거래는 다음 달에 진행될 예정이며, 10대 디지털 거래소가 참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기업의 혁신 사업부 SC벤처스는 지난 여름부터 기관 투자자들을 위한 암호화폐 수탁 서비스 준비에 들어섰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