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중앙은행 “민간 차원 스테이블 코인 만들지 말아야”…왜?

러시아 중앙은행이 민간 차원에서 루블화에 연동된 스테이블 코인을 만들지 말라고 경고했다.

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의 세르게이 셰브토프 제1부총재는 공개석상에서 “민간에서 러시아 루블화와 연동된 스테이블 코인을 발행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셰브토프 제1부총재는 “러시아의 개발자들은 오직 중앙은행이 만든 디지털 루블화만 사용해야 한다“며 ”이것이 결제 시스템의 고유성과 철학에 맞다“고 설명했다.

이어 디지털 루블화는 러시아 연방의 지불 수단이라는 전제 속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짚었다.

또한 “중국에서는 정부가 아닌 제3자가 스테이블 코인을 발행을 하지 못하게 한다”며 “러시아도 중국의 상황과 그다지 다르지 않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루블화를 발행하는데 있어 기술적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지금까지 스마트 폰이 분실된 경우 디지털 루블화를 복원하는 방법을 알아낸 규제기관은 없었다”며 “기술적으로 이 문제는 해결돼야하고 기술이 진보한 다음 단계에선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지난 10월 디지털 루블화 발행과 관련된 공식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은행에 따르면, 디지털 루블화는 현금과 함께 추가적인 형태의 화폐가 될 전망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