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팔 CEO “암호화폐 산업, 규제당국과 손잡아야 지속 가능해”

글로벌 결제사 페이팔의 댄 슐만 최고경영자(CEO)가 “암호화폐(가상자산) 산업이 지속되려면 규제당국과 협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슐만 CEO는 현금없는 금융 산업 시대를 논의하는 온라인 컨퍼런스에 참석해 “암호화폐 산업이 금융 당국과 손을 잡지 않고서는 번창할 방법이 없다”고 의견을 밝혔다.

슐만 CEO는 규제 준수가 암호화폐 산업이 서비스를 제공하기위한 기초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의 통제, 자금세탁방지(AML) 등의 규칙 없이는 경기장에 있을 방법이 없다”며 “강력한 규제와 감시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페이팔은 뉴욕의 규제기관으로부터 조건부 비트라이선스를 받은 최초의 기업”이라며 “이를 위해 엄청난 금액을 투자했고, 규제 기관과 함께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디지털 화폐가 곧 메이저 시장에 진입하며 일상의 결제 도구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그는 모든 종류의 디지털화폐의 미래가 장기적으로 좋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신종 코로나비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점점 현금을 사용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