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코 네트워크, 토큰 전환 기능 내재된 월렛 출시

분산형 암호화폐 거래소인 뱅코 네트워크(Bancor Network)는 자동으로 토큰 전환이 가능한 자체 월렛을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뱅코 네트워크는 일반적인 유저들이 디지털 통화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유동성 솔루션의 일환으로 월렛을 개발해왔다. 뱅코 네트워크는 거래소에서 별도의 대조 절차 없이 사용자들은 암호화폐를 지갑에서 직접 변환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뱅코는 이미 자체 암호화폐를 가지고 있는 100개 이상의 블록체인 앱들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으며, 그중에는 이더리움(ETH), 이오스(EOS), 다이(DAI) 등도 있다고 말했다.

뱅코는 또한 자신들은 고객들의 자금을 보유할 수도 없고, 접근할 수도 없기 때문에, 이는 결과적으로 월렛의 보안성을 제고한다고 전했다.

뱅코는 2017년 6월 설립되었으며, 현재 IDEX, Waves Dex, Openledger Dex와 같이 총 거래량 기준으로 상위권 거래소에 속한다.

한편, 현존하는 대부분의 암호화폐 거래소는 중앙화 된 시스템으로 해킹에 취약하다. 중앙화 된 거래소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은 그들의 자금 및 프라이빗 키(private key)를 제삼자에게 위임하기 때문에 해킹에 노출되기 쉽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마운트 곡스와 코인체크 해킹 사건이 이에 해당된다.

반면에, 분산형 거래소는 고객의 자금을 보유하기 위해 제삼자에게 의존할 필요 없으며 스마트 컨트랙트와 아토믹 스왑(atomic swap)에 기반하고 있다. 따라서 해킹에 취약하지 않으며, 더 높은 익명성을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

Image: mediu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