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비트코인 노린 사이버 범죄 늘 것”…카스퍼스키랩 보고서

내년에 비트코인(BTC)을 노린 사이버 범죄가 증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이 세계 경제를 강타함에 따른 부작용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글로벌 보안기업 카스퍼스키랩의 최근 보고서를 인용해 “가장 널리 퍼진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이용한 사이버범죄가 증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카스퍼스키랩은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어려워지고 각국의 화폐 가치가 하락하면서 사이버범죄가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2021년에는 암호화폐를 노리는 사기와 도난 등의 사이버범죄가 증가할 것이라고 짚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위기 속에서 국내 통화 약세의 복합적인 요인이 사람들을 사이버 범죄로 몰게 될 것”이라며 “도난은 물론 비트코인 사기도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네로와 같은 프라이버시코인은 범죄자의 흔적을 숨기는 데 쓰이고, 이후에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로 전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