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진핑 주석, 아세안에 “디지털 실크로드 구축하자”

중국의 시진핑 국가 주석이 아세안(ASEAN) 국가들에 ‘디지털 실크로드’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현지 매체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를 인용해 “중국이 동남아시아 국가들에 디지털 실크로드의 공동 구축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중국 난닝에서 개최된 중국-아세안 엑스포에 보낸 기조 연설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 같은 발언을 했다.

시 주석은 “중국과 동남아시아 국가들 사이의 협력이 강화될 필요성이 있다”며 “아세안 10개국 간의 협력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세안은 지난 2014년부터 추진 중인 주요 인프라 및 경제개발사업인 ‘일대일로’의 핵심 협력 국가들“이라며 ”디지털 연결을 촉진하기 위해 중국-아세안 디지털 포트를 설립하고 디지털 실크로드를 건설하자”고 덧붙였다.

시 주석 이 언급한 디지털 실크로드 계획에는 블록체인을 활용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해 시 주석은 블록체인 굴기를 선언하며, 이 기술을 도입한 정책들을 펼쳐온 바 있다.

코인데스크는 “시 주석의 이번 연설은 미국 대통령 당선자 조 바이던이 중국의 힘에 대항헤 지역 동맹국들과 협력하겠다고 밝힌 이후 나왔다”며 “중국도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시도를 하는 것”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