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수 금융기관, 내년 블록체인 예산 늘린다”…딜로이트 보고서

내년 다수의 금융기관이 블록체인과 관련된 예산을 늘릴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세계 4대 회계법인 딜로이트가 공개한 ‘2020년 금융 서비스업 전망’ 보고서를 인용해 “설문에 응한 기관의 27%가 블록체인 관련 지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해당 조사는 올 7~8월 사이 실시됐다. 응답자들은 지난해 최소 10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한 조건을 충족하면서 은행이나 보험 회사, 헤지펀드 및 투자기업 등의 금융 기관 고위 임원 800여명이 선정됐다.

블록체인 관련 지출이 올해에 비해 큰 폭의 증가가 잇을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14%을 차지했다. ‘변화가 없을 것’, ‘지출을 약간 줄일 것’이라고 예상한 비율은 각각 33%와 27%을 기록했다.

보고서는 “금융 기관들은 블록체인 기반의 솔루션을 채택할 수 있는 분야엔 데이터 개인정보 보호와 사이버 보안에 대한 투자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을 것”이라고 짚었다.

딜로이트의 리차드 워크 금융서비스 블록체인 팀 총괄은 “2021년은 블록체인 기술의 돌파구와 같은 한 해가 될 것”이라며 “내년에는 많은 사람들이 블록체인의 인지 속도에 놀라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