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제은행 “낡은 규제로 페이스북 리브라 억압해선 안 돼”…“규제 재정비해야”

국제결제은행(BIS)이 “낡은 규제로 스테이블코인 프로젝트를 억압하기 보다는 규제를 재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BIS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리브라 같은 스테이블코인 프로젝트를 낡은 규제로 억압하기 보다는 금융 당국이 혁신적으로 규제를 수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BIS는 리브라가 세계 각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페이스북을 통해 빠르게 대량으로 채택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짚었다. 이에 스테이블코인의 발행과 유통을 관리할 금융 당국도 감독 시스템을 상황에 맞게 재정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투자자 보호, 리스크 해소, 시장 업그레이드 측면에서 세밀하게 규제를 설계해야 한다”며 “특히 정보 관리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스테이브콜인은 ‘내부 감독’이 실제로 효과를 볼 수 있는 분야 중 하나”라며 “모든 예비 스테이블코인 발행자들에게 직접적이고 자동화된 데이터 보고 규정을 등록하게 도와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분산원장 기술을 사용하는 스테이블코인은 안전한 정보 생상과 자동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그러면서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가 궁극적으로 리브라와 같은 스테이블코인보다 더 나은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간 발행이 아니기 때문에 이해관계의 충돌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다.

한편, 페이스북은 리브라 프로젝트를 대폭 수정해 각국의 단일 법정화폐와 연동되는 여러 종류의 스테이블코인을 발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