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통화청 임원 “도매용 CBDC 출시 준비 완료돼”…“소매는 수요 없어”

싱가포르 중앙은행인 싱가포르통화청(MAS) 임원이 도매용 디지털화폐(CBDC)를 출시할 준비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MAS의 솝넨두 모한티 최고 핀테크 책임자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소매 CBDC에 대한 수요는 많지 않다”며 “도매 CBDC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MAS에 따르면 소매 CBDC는 기존의 빠르고 저렴한 결제 인프라로 인해 수요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짚었다. 반면 도매 CBDC는 금융 기관들 사이의 증권 결제와 지불을 용이하게 할 수 있어 수요가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모한티 책임자는 “CBDC 출시를 위한 시험이 충분히 이뤄졌다”며 “이제 본격적인 출시에 들어갈 때”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를 ‘암호화폐 친화적’인 국가로 규정하는 것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싱가포르는 자금 세탁과 테러 자금 조달을 막기 위해 매우 명확한 규제 틀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암호화폐를 실험적인 작품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