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손정의 CEO “비트코인 투자 어려웠다”…어떤 사연이길래?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소프트뱅크 그룹의 손정의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투자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손정의 CEO는 최근 뉴욕타임스가 주최한 딜북 컨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데 상당한 시간을 할애했지만, 비트코인은 이해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손 CEO는 지난 2017년 말 지인의 추천을 통해 개인 자산의1%인 약 2억 달러를 암호화폐에 투자했다. 하지만 암호화폐의 극심한 변동성으로 인해 사업에 집중할 수 없게 되자 이를 계기로 코인 투자를 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약 5천만 달러 상당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손실을 입었지만) 비트코인을 모두 매각한 후 기분이 너무 좋아졌다”며 “다른 프로젝트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디지털 화폐는 유용한 발전”이라면서도 “하지만 디지털화폐가 어떤 구조로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한편 손 CEO와 달리 미국의 상장기업 마이크로스트레티지와 스퀘어는 포트폴리오 다각화 전략으로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