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포브스에 소송 제기…“규제 회피, 사실과 달라”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미국의 규제 회피 의혹 기사를 보도한 언론 매체 포브스와 기자 2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

앞서 포브스의 마이클 델 카스틸로와 제이슨 브렛은 지난달 29일 ‘바이낸스 유출 문서 타이치, 거래소 규제 회피 전략을 폭로하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낸 바 있다. 기사는 바이낸스가 미국 규제기관의 감독을 의도적으로 피하고 미국 시장에서 부정 이익을 취하기 위한 치밀한 기업 구조 설계를 했다는 내용이 골자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포브스의 해당 기사는 허위”라며 “오해의 소지가 있고 우리 거래소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수많은 진술이 기록돼 있다”고 밝혔다. 바이낸스는 이날 뉴저지 지방법원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바이낸스는 해당 기자들을 명예 훼손으로 고발했으며, 보상과 함께 징벌적인 손해배상을 요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거래소는 “우리는 타이치 문서를 작성하지 않았다”며 “문서에 기술된 전략을 실행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이 기사로 인해 수백만 달러 상당의 손실을 입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서 작성자로 알려진 해리 저우는 바이낸스에서 근무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바이낸스의 창펑 자오 최고경영자(CEO)는 “이 기사는 시장의 불안을 일으키기 위해 꾸며진 가짜 뉴스”라며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