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체이스 CEO “비트코인, 내 취향 아니지만 블록체인은 지지”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BTC)은 내 취향이 아니지만 블록체인 자체는 지지한다”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제이미 다이먼 CEO가 뉴욕타임스 딜북 콘퍼런스에서 “블록체인을 유명하게 만든 비트코인은 내 취향이 아니다”라면서도 “블록체인은 금융업의 미래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이먼 CEO는 “일부 투자자들은 암호화폐가 금, 미국 달러와 채권을 능가할 것이라는 믿음으로 구매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들은 이렇게 하게 둬야겠지만 내 취향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 “미래에 정부가 비트코인을 더욱 강력하게 규제할 것이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기술 자체에 대해서는 이용자가 자금을 옮기는데 전 세계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블록체인이 잠재적인 금융 메커니즘을 변화시킨다”며 “우리는 이후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블록체인 자체가 전 세계 사람들이 자금을 더 저렴하게 움직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라고 설명했다.

한편, JP모건은 자체 암호화폐인 JPM코인을 출시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