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고점 재차 돌파한 비트코인, 전문가들 연이은 상승세 전망

비트코인(BTC)이 1만6500 달러를 돌파하며 연고점을 경신함과 동시에 암호화폐 전문가들이 연이은 상승세를 전망했다.

코인마켓캡 제공 기준 17일(한국시간) 13시 8분 비트코인은 전날 대비 3.94% 상승한 1만6564.55 달러를 기록 중이다.

1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블룸버그의 마이크 맥글론 시니어 상품 전략가는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이 1만6000 달러를 넘어서며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비트코인은 현재 강세장의 초기 가격을 탐색하는 단계에 있다”며 “내년에도 이같은 가격 상승세를 유지하면 주류 통화 채택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2013년과 2017년 이전의 강세 추세를 근거로 들며, 현재의 가격 상승은 강세장의 시작에 불과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2만 달러가 비트코인이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도달하기 위해 넘어서야하는 첫 번째 장애물이라고 짚었다.

씨티은행의 톰 피츠패트릭 상무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통화 인플레이션, 달러 약세 기조 속에서 비트코인이 새로운 금으로 부상했다고 짚었다. 그는 “2019년 시작된 강세장이 2022년 후반까지 이어질 수 있다”며 “비트코인 가격은 2021년 12월까지 31만8000달러를 기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유명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윌리 우도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은 세계 1위의 위험 도피 피난처”라면서 비트코인 강세론을 주장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