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전 직원, 암호화폐 세금 사기로 징역형…“비트코인 과세 사기 관련 첫 판결”

마이크로소프트(MS)의 전 직원이 비트코인(BTC)와 관련된 세금 사기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MS의 전 엔지니어였던 보로디미르 크바슈크는 충전식 기프트카드(CSV)를 포함한 1000만 달러 이상의 디지털 자산을 전 고용주로부터 훔친 혐의로 징역 9년형을 선고받았다.

보로디미르 크바슈크는 미국 워싱턴에 거주하는 우크라이나 국적자다. 지난 2016년 8월에 MS에 입사했으며 2018년 6월 해고됐다.

크바슈크는 6건의 자금세탁과 두 건의 위조 세금신고서 제출 등 총 18건의 연방 중범죄를 저질렀다. 그는 훔친 돈으로 160만 달러 상당의 호숫가 주택과 16만 달러의 테슬라 자동차를 구입했다.

그는 직장 동료의 계좌와 신원을 도용해 디지털 자산을 훔친 뒤, 이를 CSV로 되팔아 자신의 범죄를 동료 직원에게 전가하려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법무부에 따르면 크바슈크의 불법 행위는 7개월 동안 지속됐다. 그는 이 기간 동안 280만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자신의 은행계좌와 투자계정으로 이체했고, 국세청(IRS)에 위조된 납세신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세청의 라이언 코너 특별요원은 “이 사례는 미국에서 비트코인 과세와 관련된 최초의 사기 사건 판결”이라며 “이번 판결로 인해 앞으로 미신고된 암호화폐 거래를 식별하이 더 정교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판결은 인터넷을 통해 돈을 훔치거나 비트코인으로 범죄활동을 은폐하는 것이 불가능하단 것을 나타낸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