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스트레티지 CEO “비트코인 투자가 금보다 100만 배 낫다”

나스닥 상장사 마이크로스트레티지의 마이클 세일러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투자가 금보다 100만 배 더 낫다”고 주장했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세일러 CEO는 “앞으로 금은 가치 저장 수단으로서의 지위를 회복하기 힘들 것”이라며 “비트코인은 이미 주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일러 CEO는 “비트코인(BTC)의 투자 수요가 증가하면 금 투자 수요는 줄게 될 것”이라며 “금은 시대에 뒤떨어진 가치 보존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금과 비트코인은 상호 보완적 투자 자산이 될 수 없다”며 “비트코인과 금은 위험 회피 수단의 성격이 강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자사의 비트코인 대규모 투자는 혼란에 빠진 거시경제 상황 속에서 합리적인 대응이었다고 평했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는 최근 4억2500만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매입한 바 있다.

비트코인 투자 배경에 대해서는 “우리는 기업의 자금을 보존해야 하는데, 최근 정부의 비상 부양책들로 인해 현금 가치가 급속히 저하되고 있다”며 “부동산, 채권, 귀금속, 파생상품 혹은 암호화폐를 통해 자금을 순환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