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경제팀, 암호화폐∙블록체인 전문가 대거 포진…누가 있길래?

미국 대통령 당선자인 조 바이든의 경제팀에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상자산) 전문가들이 대거 포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차기 미국 행정부의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를 비롯한 암호화폐 정책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자 캠프의 경제팀에 전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게리 겐슬러 위원장을 비롯한 친 암호화폐 인물들이 대거 포함됐다.

겐슬러 전 위원장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새로운 파생상품 규정을 주도하면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핵심 금융규제자 역할을 한 인물로 알려졌다. 또한 그는 암호화폐 분야를 면밀히 연구해왔으며, 최근 미국 의회에서 페이스북의 스테이블코인 프로젝트 ‘리브라’가 법률에 따른 보안 요건을 충족하고 있다고 증언한 바 있다.

디지털화폐과 블록체인과 관련해 활발한 연구를 하고 있는 MIT 슬론 경영대학원 사이먼 존슨 교수도 이 경제팀 명단에 올랐다. 그는 디지털 화폐와 블록체인 이술이 금융계에 미칠 수 있는 광범위한 영향에 대한 연구에 힘써온 인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암호화폐, 블록체인과 관련 사안에 관심을 보인 정책 전문가들도 명단에 포함됐다. 리브라 프로젝트 의회 청문회의 또 다른 증인으로 나섰던 조지타운 대학교 국제 경제법 연구소의 크리스 브루머 교수와,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규제 프레임워크의 필요성을 주장한 캘리포니아대학교 어바인 법대 메흐사 바라다란 교수, 디지털달러 개념의 창시자 중 한명으로 알려진 콜럼비아대 레브 메난드 교수 등이 이 팀에 포함됐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