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중앙은행 총재들 “코로나로 인해 CBDC 발행 관심 커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동시에 디지털 결제 추세가 확산되면서, 전 세계의 많은 금융 당국들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에 관심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 중앙은행은 “전 세계 26명의 중앙은행 총재들이 함께 코로나19 대유행과 이로 인한 경제적 파급력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 회의에는 중앙아시아, 흑해와 발칸 지역, 이스라엘, 중국 중앙은행 총재가 자리했다. 국제통화기금(IMF), 세계경제포럼(WEF), 국제결제은행(BIS) 대표자들도 함께했다.

중앙은행 총재들은 “전자상거래와 디지털결제 기술의 성장을 이끌었다”며 “전 세계 금융당국들이 어느 때보다 CBDC 발행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더불어 코로나19 팬데믹 위기가 불안정한 경제 상황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존의 금융 시스템의 취약성을 드러내고 부채를 상승시킨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가와 소비자의 채무 부담과 금융 취약성을 약화시키면서 전 세계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CBDC 발행을 위해서는 통화정책과 금융안정에 미칠 영향을 사전에 평가해야 한다고 짚었다. 사이버 위험에 대비해 회피와 완화할 수 있는 절차 개발이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러시아 중앙은행은 최근 디지털 루블화 개발과 괸련된 보고서를 발표하며, CBDC 발행 가능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내년 초 디지털 루블화의 시범 운영을 실시할 계획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