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기업용 블록체인 대거 상용화된다”…포레스터 보고서

2021년 글로벌 대기업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대거 상용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미국의 시장 조사기업 포레스터의 블록체인 예측 보고서를 인용해 “IBM, 알리바바, 화웨이, 오라클,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의 글로벌 기업들의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서비스들이 내년에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2021년 블록체인 전망에 대한 분석을 내놨다. 또, 올 한해가 글로벌 기업들이 블록체인과 분산원장 기술(DLT)를 사용하고 확장시키는 데 중요한 기점이었다고 짚었다.

포레스터의 마사 베넷 수석 분석가는 “내년에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30%가 시범서비스에서 상용서비스로 전환될 것”이라며 “우리의 예측은 단순한 추세가 아니라 확실한 변화를 보여주는 변곡점에 기초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겪으면서 기업들은 공급망에 대한 부담이 증가했고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해야 하는 필요성을 갖게 됐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새로운 프로젝트의 확장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시장의 확장을 내다봤다.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블록체인 플랫폼 위에서 실행될 것이라는 기술적인 관측도 함께 언급했다.

IBM 블록체인의 앨리스테어 레니 총괄 매니저도 “최근 기존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신규 프로젝트의 확대가 동시에 이뤄지고 있다”며 “내년에 기업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30%가 상용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