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펑자오∙비탈릭 부테린 “美 대통령 선거, 블록체인 활용했다면 혼란 없었을 것”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창펑 자오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대통령 선거가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투표로 진행됐다면 혼란이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창펑 자오 CEO는 트위터를 통해 혼란을 겪고 있는 미국의 대선 관련된 블록체인 모바일 투표시스템을 지적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고객신원확인(KYC)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진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투표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활용하면 대선 결과를 기다릴 필요도 없고 유효성에 대한 의문도 생기지 않을 것”이라며 “프라이버시는 암호화 매커니즘을 이용해 보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발자들이 이러한 시스템 개발 작업에 들어갈 것을 촉구했다.

이더리움의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도 이와 동일한 의견을 제시했다.

부테린은 “암호 보안 투표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은 생각보다 기술적으로 어렵다”면서도 “(창펑 자오 CEO의 말처럼) 이러한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의 방향성은 100% 맞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마이크립토(MyCrypto)의 테일러 모나한 최고경영자(CEO)는 “현재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네트워크가 직면한 보안 문제가 많다”며 “지금의 커뮤니티는 블록체인 민주주의에 대한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그는 암호화폐 사기나 해킹, 불안정한 스마트 계약 문제 등을 거론했다.

한편, 지난달 러시아는 웨이브를 기반으로 구축된 블록체인 투표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활용해 30만여 개의 투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