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마약범죄사무소 “케냐는 블록체인 도입해야”…“부정부패 막는데 효율적”

유엔 마약범죄사무소가 “케냐는 부정부패로 더 큰 손실을 입지 않기 위해 블록체인을 도입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유엔 마약범죄사무소의 데이비드 로빈슨 지역 반부패 자문위원이 “블록체인과 같은 새로운 기술이 케냐처럼 부패로 수십억 달러의 손실을 입은 국가들의 부패를 퇴치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케냐는 매년 예산의 3분의 1 가량을 부패로 인한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패 사건을 추적하지 못하면 매년 약 60억 달러의 손실을 입는다. 부정부패 척결을 위한 현대적인 장비와 기술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로빈슨 위원은 “블록체인 기반의 솔루션은 거래를 추적하는 데 도움이 된다”며 “사기나 위조로부터 공공 레지스트리를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블로체인 기술은 잠재적으로 부패를 방지하고 사기와 변조로부터 공공 등록국을 보호할 수 있다”며 “이로 인해 지구촌과 국제기구에 매력적”이라고 설명했다. 또 “온라인 신뢰가 정부에 대한 신뢰 구축의 핵심 자산이 됐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