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BC 방글라데시, 최초의 블록체인 신용장 발행 성공

HSBC 방글라데시 지사가 최초로 블록체인 무역금융 네트워크에 기반한 신용장(LoC)을 발행했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HSBC 방글라데시 지사가 디지털화된 신용장을 발급했다고 발표했다. 발행까지 소요되는 시간을 기존 5~10일에서 24시간 이내로 줄였다.

유나이티드 미멘싱파워가 발전소를 위해 싱가포르에서 연료용 석유 2만톤을 수입한 거래와 관련 있다. 이번 신용장은 R3 코다(Corda)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플랫폼에 기반한 ‘컨투어(Contour)’ 네트워크에서 이뤄졌다.

HSBC 방글라데시의 마흐붑 울 라프만 행장은 “기업과 정부가 블록체인을 활용한 업무의 투명성, 보안성, 신속성을 인정함에 따라 국제무역 거래에의 활로를 여는 새로운 시대가 열릴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컨투어 네트워크에서의 최초의 신용장이 발행된 것은 지난해 8월로, 이번과 마찬가지로 아시아의 주요 석유화학 회사들간에서 이뤄졌다.

올해 초에는 스탠다드 차티드가 호주 광산업체 리오 틴토와 중국 철강업체 보아스틸간 거래에 중국 위안화 기반 블록체인 신용장을 성공 발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