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유명 암호화폐 거래소들, 인신매매·아동학대 근절 나서

글로벌 유명 암호화폐 4곳이 인신매매와 아동 성 착취 근절에 나섰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코인베이스와 팍스풀, 제미니, 비트파이넥스가 인신매매 방지 암호화폐 컨소시엄(ATCC)에 가입했다.

이번 컨소시엄은 올해 4월 비영리 단체 인신매매 방지 인텔리전스 이니셔티브가 발족시켰다. 불법거래에 대항하기 위한 툴 개발, 지식과 선행 사례 공유 등에 초점을 맞춘다. 인신매매와 아동학대 콘텐츠(CSAM)를 퇴출시키기 위해 암호화폐 거래소와 블록체인 업체, 법 집행 기관들을 한 데 모았다.

인신매매 방지 인텔리전스 이니셔티브의 아론 칼러 의장은 “인신매매 방지에 대한 기업들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인식을 세우기 위해서는 암호화폐 산업 내의 리더십과 정보 공유가 필수적”이라며 “인신매매와 아동 성착취 예방, 탐지, 보고 등에서 우리 컨소시엄은 적극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고 밝혔다.

ATCC에 합류한 암호화폐 거래소 4곳은 인신매매 관련 특성을 탐지하기 위해 암호화폐 거래를 모니터링한다. 해당 정보는 정보업체들과 자문 일원, 법 집행기관 관료들에게 공유돼 불법 행위에 맞서 싸울 수 있게 한다.

팍스풀의 라나 슈워츠먼 최고 컴플라이언스 책임자(CCO)는 “팍스풀 내 인신매매와 아동 착취와 관련된 특정 조건을 잡아내는 키워드 이니셔티브를 구상하고 있다”며 “키워드는 개인간(P2P) 암호화폐 거래든 거래소를 통한 거래든 상관없이 모든 시스템에 걸쳐 모니터링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코인베이스의 존 코타넥 글로벌 정보 책임자는 “아무리 기술적으로 숙련된 악당이라도 법 집행 기관과 민간 산업의 협력으로 그들을 찾아낼 것”이라며 “코인베이스는 ATCC와 같은 컨소시엄을 지원하며 이니셔티브의 노력이 암호화폐 경제에서 악역을 제거하려는 코인베이스의 정신에 부합한다”고 언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