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맨 제도, VASP 규제 프레임워크 구축 나서…“자금세탁∙테러자금조달 막는다”

카리브해에 있는 영국령 케이맨 제도가 암호화폐서비스업자(VASP)를 대상으로 한 규제 프레임워크 구축에 착수했다.

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케이맨 제도의 금융서비스부는 지난달 31일 “이미 발효된 1단계 규칙을 통해 암호화폐를 사업으로 취급하는 개인과 법인을 규제하고 관리할 수 있는 정부의 권한이 강화됐다”고 발표했다.

케이맨 제도의 VASP는 현지 금융 당국(CIMA)에 등록하고 자금세탁방지(AML)과 테러자금조달방지(CFT) 규칙을 준수해야 한다. 기존 사업자는 물론이고 신규 사업자들도 이를 입증하기 위해 케이맨 제도 통화청에 등록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번에 실시되는 새로운 규제 프레임워크에는 금융조치 태스크포스가 지난해 채택한 업데이트된 권고안 내용도 포함돼 있다. 해당 권고안에는 아직 논란의 여지가 있는 ‘여행규칙(트래블룰, Travel Rule)’이 포함돼 있다.

2단계는 내년 5월 시행 예정이며, VASP 대상 자격 요건과 감독에 대한 검토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 매체는 “이 규제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심사를 앞두고 AML과 관련된 행위를 청산하고 테러자금 조달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