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중앙은행, 블록체인 결제 시스템 ‘바콩’ 공식 론칭

캄보디아 중앙은행이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 ‘바콩(Bakong)’을 공식 론칭했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캄보디아에서 QR코드를 스캔하면 블록체인상의 디지털 월렛으로 즉시 모바일 결제가 가능해진다.

캄보디아 중앙은행은 ‘바콩’ 플랫폼이 일본 기술업체 소라미츠에서 고안한 ‘하이퍼렛저 이로하’를 기반으로 했다고 밝혔다.

‘바콩’ 프로젝트에는 캄보디아 현지 화폐를 디지털화하지 않았다. 전부 실물화폐(Fiat, 피앗)와 연동시켰다. 사용자들은 은행 계좌 내 달러나 캄보디아 화폐 ‘리엘’ 예금으로 결제할 수 있다. 이는 ‘디지털 위안화’를 발행한 중국 등 CBDC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다른 국가와의 차별점이다.

캄보디아는 바콩이 결제 시스템 현대화와 탈달러화에의 결정적인 단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프로젝트를 이끈 캄보디아 중앙은행의 체아 세르게이 사무총장은 “바콩의 전자 결제 시스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을 예방할 것”이라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