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중앙화 대출 플랫폼 ‘크레드’, 사기로 자금 손실 발생…수사 착수

탈중앙화 대출 플랫폼 크레드가 사기 행위로 인한 자금 손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크레드는 “사기 행위 용의자가 특정 기업의 자금을 처리하는 데 규정을 위반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크레드는 이와 관련해 법 집행 기관과 협조해 수사를 추진하고 있다. 크레드는 법률 고문으로부터 크레드언(CredEarn) 프로그램과 관련된 자금의 유입과 유출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라는 권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크레드는 “이 같은 자금 손실이 기업의 대차대조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에 내부 감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건이 끼친 영향력을 판단하고 있다”며 “향후 2주 이내로 관련 사항에 대한 업데이트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다중 자산 거래 플랫폼 업홀드는 크레드와의 협력관계를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