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선 결과, 향후 4년 암호화폐 정책 방향 정할 것”…관계자들 말 들어보니

올해 미국의 대선 결과가 향후 4년간의 암호화폐 정책 방향을 가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다수의 암호화폐 업계 관계자들이 이번 대선 결과에 따라 코인 업계에 대한 규제와 관리감독의 방향이 결정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암호화폐 업계 로비스트 단체인 블록체인 협회의 크리스틴 스미스 상무는 “암호화폐 업계는 관리감독과 입법과 관련된 중대한 문제를 안고 있다”며 “이번 선거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부터 다양한 토큰의 법적 지위에 이르는 문제에 관한 의제가 다음 대통령 임기 동한 구체화될 것이라고 짚었다.

핀테크 자문업체 FS 벡터의 존 콜린스 파트너는 “미국의 주요 대통령 후보들이 블록체인에 대해 잘 알고 있으며너도 어떤 정책도 제안하지 않고 있다”며 “현재 정책 우선순위에서 암호화폐가 낮은 순위에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에서 암호화폐의 정책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자리의 선거는 대통령의 임명으로 이뤄진다. 증권거리위원회(SEC)와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위원장, 통화감독청(OCC) 국장 등이 미국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법을 구체화할 수 있는 주요 요직으로 꼽힌다.

산업 로비스트인 론 해먼드 전 하원의원 보좌관은 “증권감독기구들은 명확한 프레임워크를 개발하기보다는 규제 집행에 더 관심을 기울이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또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트럼프가 재선하더라도 임기를 이어가겠지만, 스티븐 므누신 현 재무장관의 경우는 불투명하다고 내다봤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