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채굴 블로그 운영자 “中 쓰촨성 우기 끝나면,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떨어진다”

중국 쓰촨성의 우기가 끝나면 이번 주말 비트코인(BTC)의 채굴 난이도가 큰 폭으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쓰촨성은 세계 최대 규모의 비트코인 채굴 지역 중 하나로 꼽힌다. 케임브리지 대학의 비트코인전력소비지수(BECI)에 따르면 올 4월 기준 쓰촨성은 글로벌 해시레이트의 18.5%를 차지했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비트코인 채굴 블로그 Hashr8의 운영자 토마스 헬러가 “BTC 해시레이트가 22 EH/s 하락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토마스 헬러는 쓰촨성 우기가 끝나면서 많은 채굴자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기 때문에 BTC 헤시레이트가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쓰촨성 채굴자들이 해외나 중국 신장, 내몽골로 이동할 것”이라며 “이번 주말 BTC 채굴 난이도가 7.4~8.8%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지난 3월 ‘검은 목요일’ 해시레이트가 16% 가량 하락한 이후 두 번째로 큰 하락세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디지털커런시그룹의 자회사인 파운드리의 케빈 장도 비트코인의 해시레이트 평균이 20 EH/s 가략 하락할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지난 2018년 중국 채굴자의 80%가 우기를 맞아 쓰촨성으로 이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