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 토큰, 거래 제한 없어야”…SEC와 법정다툼 종지부 눈앞에 둔 ‘킥’ 주장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눈) 킥(Kik)이 “킨(Kin) 토큰의 법적 거래 제한이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2킥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는 2017년 킥이 진행한 암호화폐공개(ICO)와 관련된 분쟁으로, 킥이 500만 달러 상당의 벌금을 내기로 합의하면서 마무리될 전망이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킥은 이날 공식 블로그를 통해 “SEC와의 법정 싸움에서 살아남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킥은 “킨 토큰은 거래소에서 자유롭게 거래돼야 한다”며 “벌금형이 내려졌어도 남은 킨 토큰은 여전히 킥의 ‘자산’”이라고 설명혔다. 이어 “이는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우리는 적극적인 개발을 이어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킨 생태계를 계속 성장시켜 다음 달에 새로운 전무이사를 임명할 계획”이라며 “솔라나 블록체인으로의 토큰 이송도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