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경찰, 비트코인 아비트리치 업체 ‘아비스타’ 대표 체포

Arrested

스페인 경찰이 암호화폐 아비트리지(Arbitrage, 차익거래) 업체 대표를 폰지 사기 혐의로 체포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폰지 사기로 의심받고 있는 ‘아비스타 2.0’이 단속에 걸렸다. 대표 산티아고 푸엔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테네리페 섬에 구금됐으며 이날 금융사기와 돈 세탁 혐의로 공식 기소됐다,

블록체인 수사 업체 튤립 리서치에 따르면 푸엔테의 ‘아비스타 2.0’은 4만 비트코인(5억2000만 달러 상당)을 아비트리지 거래 봇에 투자한 12만명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아비스타 2.0은 총 10억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모금했다.

투자자들은 지난달 트레이딩 봇에서의 인출이 불가능해지고 기금의 4분의 1 이상이 사라지자 푸엔테가 ‘컴퓨터 에러’라고 주장했음에도 아비스타 2.0을 사기로 고소했다.

튤립 리서치는 아비스타에서의 출금이 다크넷 시장 ‘하이드라’와 관련 있다고 밝혔다. 아비스타의 빈번한 암호화폐 보상(최대 하루 1%)와 평일 출금 제한 등이 전형적인 폰지 사기의 요소라고 덧붙였다.

한편, 푸엔테는 아비스타 2.0에 대한 사기 및 파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