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인 사업자들, FATF 규정 준수위한 솔루션 공개…‘여행규칙 백서’ 뭐길래?

미국의 암호화폐(가상자산) 사업자(VASP)들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규정을 준수하기 위한 솔루션을 공개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25개의 VASP로 이뤄진 ‘미국 여행규칙 실무단’(USTRWG)이 암호화폐 사업자들의 데이터 공유 솔루션 ‘여행규칙(트래블룰, Travel Rule) 백서’를 발표했다.

지난 6월 FATF는 암호화폐 송금 시 필요한 송금인과 수취인 정보 규정인 여행규칙 지침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VASP는 발송자, 수취인의 이름과 계좌번호를 수집하고 전송해야 한다. 발신자의 위치 정보도 수집하고 전송해야 한다.

여행규칙 백서는 중앙 집중화된 접근방식을 취한다. 고객의 정보를 파악하고 채널을 개설해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허브를 만든다는 게 골자다. 필요한 데이터에 대한 상대방 정보를 검색하고 필요한 데이터를 상호간 전송할 수 있도록 게시판이 설치된다. 전송된 데이터는 중앙 집중식으로 공유되진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 계획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전 최고준법감시(CCO)인 제프 호로위츠가 처음 제안한 바 있다.

USTRWG는 “암호화폐 거래에서 지배구조, 신뢰할 수 있는 거래대상 식별, 보안 데이터 전송의 세 가지 요소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 솔루션은 미국의 VASP가 자사 네트워크에 적용을 먼저 하고 이후에 단계적으로 출시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