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중국 디지털 위안화 프로젝트 참여 검토…”크로스보더 결제 관심있어”

홍콩이 중국 디지털 위안화 프로젝트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날 홍콩 재무부 크리스토퍼 후이 장관은 “디지털 화폐의 기관간 결제와 크로스보더 결제 활용사례에 가장 관심이 많다”고 밝혔다. 이는 법정가상화폐(DC/EP)로도 알려진 중국 디지털 위안화가 주로 개인간 결제를 겨냥하는 것과는 대조된다.

그는 “디지털 위안이 크로스보더 결제에 적용될 수 있다면 중국과 홍콩간 상호 연결성을 더욱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홍콩 고위당국 관료들은 중국 인민은행과 디지털 위안 프로젝트에서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크리스토퍼 후이 장관은 “금융서비스발전협의회는 홍콩이 법정가상화폐의 발전으로부터 오는 기회를 어떻게 붙잡을 수 있을지를 연구하는 워킹 그룹을 조성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중국 인민은행이 홍콩에서 디지털 위안화 시범운영에 들어섰다’는 보도는 극구 부인했다. 그러면서도 “(시범운영 계획에 대해) 적극 대응하고 중국 인민은행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