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OCC 청장 대행이 예측한 은행의 미래…“블록체인 노드될 것”

미국 통화감독청(OCC)의 브라이언 브룩스 청장 대행이 향후 은행이 블록체인 결제 네트워크의 노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브라이언 브룩스 청장 대행은 DC핀테크위크에서 블록체인에 의해 역할 붕괴에 직면한 은행들의 ‘변환적 역할’에 대해 의견을 펼쳤다.

그는 “미래의 은행은 블록체인과 직접 연결될 것”이라며 “은행은 과거 기술 시대의 유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이 은행 업계를 뒤흔들게 될 것”이라며 “(미국의) 은행들은 달러 통합국으로서의 기능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변화하게 될 은행의 역할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예측을 내놨다.

그는 예금이나 대출 서비스에서 은행의 중앙집권화된 서비스는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수탁 서비스, 자문, 실물자산 커스터디 분야 등에서 명맥을 이어갈 것이라고 봤다. 또 더 높은 부가가치와 수익을 낼 수 있는 서비스에 초점을 맞추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