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중앙은행 집행이사 “유럽 중심의 디지털 화폐 도입, 정치적 사안으로 다뤄야”

독일 중앙은행의 버르크하르트 발츠 집행이사가 “유럽 중심의 디지털 화폐 도입은 정치적으로 판단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발츠 이사는 “디지털 유로화 도입은 기술적인 부분만 고려해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발츠 이사는 “(디지털 유로화의) 금융 안정성, 은행 시스템 건전성, 소비자 결제 등의 특징을 고려하면 디지털 유로화 발행은 정치적 의미를 지닐 것”이라며 “기술의 진전 속도를 감안할 때, 유로화에 대한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선 신속하고 확실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안 옵션과 관련된 CBDC에 대한 종합적인 개념 분석과 평가가 필요하다”며 “우리의 의무 이행과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했을 때 정치적인 결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스테이블코인을 둘러싼 각국의 중앙은행 간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그는 “스테이블코인 분석에 대한 국제적인 대화가 필요하다”며 “국제 결제 시장에서 빠르고 실질적인 진전을 위해 국제협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달 초 유럽중앙은행(ECB)는 디지털 유로화에 관련된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보고서는 디지털 화폐 발행의 방향이 결정될 경우, 이해관계자들이 신속히 움직여야한다고 기술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