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CBDC, ‘통화대체’ 문제 야기할 것”…왜?

국제통화기금(IMF)이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가 ‘통화대체’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통화대체 문제는 본국 외의 통화를 본국에서 직접 사용하면서 나타나는 문제를 뜻한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IMF는 “통화대체 문제는 중앙은행의 국내 통화 유동성의 통제력을 약화시킨다”며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IMF는 “CBDC가 주요 경제국의 현실과 동떨어져있다”며 “안정적인 통화 수요를 낮추는 동시에 화폐정책의 영향력도 약화시킬 수 있다”고 짚었다. 이어 “적절한 안전장치가 없으면, CBDC나 스테이블 코인 기술은 잠재적으로 불법 자금 유통에 사용될 수 있다”며 “규제당국이 자본 이동을 점검하는 데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 CBDC와 스테이블 코인을 활용한 국경 간 거래 이익은 개념적으로는 가능하지만 아직은 수량화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의 거래비용이 적게 들고, 거래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회에 대해선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또 CBDC를 발행하면, 통화를 국제화하고 준비통화로서의 지위를 획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