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기업 40% “블록체인·암호화폐 사용 의향 있어”

멕시코 기업 중 40%가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를 사용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2020/2021 멕시코 암호화 트렌드’ 보고서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멕시코 기업 대표 353명 중 40%가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사용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그 중 71%는 ‘특히 암호화폐에 관심이 있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블록체인 기술 적용 분야에 대해선 전체 응답자 중 51%가 ‘자산관리 및 거래처리’를 꼽았다. 응답자 37%는 ‘스마트 콘트랙트’에의 흥미를 드러냈다. 이외에도 보안 시스템 개선, 암호화 프로세스 보증 등을 위해 블록체인을 활용할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멕시코에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되는 추세다.

지난달 멕시코 정부는 해외에 거주하는 시민을 위해 블록체인 기반 전자 투표 시스템을 2021년 선거 기간까지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지난 8월 멕시코 기업들이 핀테크 부문에서 13억 달러의 기금을 모으기도 했다. 이 중 일부는 국가 내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 활용됐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