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중앙은행 “각국 중앙은행, 자체 디지털 화폐 준비해야”

캐나다 중앙은행이 각국 중앙은행에게 자체 디지털 화폐를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캐나다 중앙은행(BoC) 티모시 레인 부총재가 “규제 당국이 페이스북 ‘리브라’ 토큰을 차단할 경우 각국 중앙은행들은 자체 중앙은행 발행 암호화폐(CBDC) 발행에 착수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앙은행 발행 암호화폐(CBDC)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의 해결책이 될 것으로 주목했다.

티모시 레인은 ‘중앙은행 결제 콘퍼런스’에서 “캐나다 중앙은행은 적당한 속도로 CBDC를 준비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디지털 화폐에 기대하는 바가 무엇인지에 대한 컨설팅을 받을 필요는 있다”고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의 리브라 프로젝트가 국경을 넘나드는 결제(크로스보더 결제)를 향상시킬 것이며 이로써 금융 소외 계층도 세계 경제의 일원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문제의 핵심은 (금융 소외 계층을 포용할 대책이) 리브라이냐 아니면 CBDC냐는 것”이라며 “만약 우리가 리브라가 아닌 CBDC라는 답을 내놓는다면 우리가 CBDC를 발행할 준비가 되어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부총재의 발언은 코로나 사태가 터지기 전인 지난 2월 “CBDC를 만들기에 (해외의) 강력한 사례가 없다”던 입장에서 선회한 것이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코로나 사태가 확산된  3월 CBDC 발행을 ‘컨틴전시 플랜’으로 전환했다. 이후 6월 CBDC 프로젝트 매니저를 영입하면서 관련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하기 시작했다.

한편, 이날 콘퍼런스에는 리브라 관계자도 출연했다. 리브라협회 줄리앙 르 고크 정책국장은 “리브라는 기존 시스템을 교란하거나 기존 시스템과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소비자의 지불 수단을 확대하고 금융 시스템을 완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페이스북 리브라는 또 한 번 암초에 걸렸다. 주요 7개국(G7)이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규정이 마련되기도 전에 페이스북이 리브라를 발행해선 안 된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리브라가 세계 금융 시스템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는 게 G7의 입장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