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가장 비트코인에 친화적인 도시는 ‘로스앤젤레스’…보고서 살펴보니

미국 내 비트코인(BTC)에 가장 친화적인 도시는 로스엔젤레스(LA)라는 조사가 공개됐다.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는 ‘포커'(Poker.org)의 최근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포커는 올 초 ‘암호화폐 구매 동향’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포커는 “BTC와 디지털 화폐가 틈새시장에 조용히 진출하고 있다”며 “NBA 티켓, 레스토랑 식사, 보석 구매 등에서 점점 더 보편적으로 쓰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LA 내 비트코인을 지불 수단으로 인정한 기업은 총 17개로 집계됐다. 이는 미국 전역에서 가장 많은 수치다.

LA 이후 순위를 살펴보면, 뉴욕과 산호세가 각각 13개, 6개를 기록했다. 4~7위에는 휴스턴, 샌프란시스코, 보스턴, 포스워스가 각각 5개를 보유해 이름을 올렸다. 댈러스, 시애틀, 워싱턴D.C는 각각 4개로 8~10위를 차지했다.

비영리 웹사이트 ‘코인맵'(Coinmap.org)도 이와 비슷한 결과를 발표했다. 코인맵에 따르면 LA는 미국 내 비트코인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보유 대수가 총 677대로 현지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