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암호화폐 자산 신고 의무화 법안’ 발의…”해외 자산도 포함”

스페인에서  암호화폐 자산 신고 의무화에 대한 법안이 발의됐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스페인 의회에 계류된 상태의 탈세방지법 초안을 단독 보도했다.

이번 법안이 통과되면 스페인뿐 아니라 해외에서 보유 중인 암호화폐 자산까지도 보고해야한다. 해외 거래소에서 이뤄진 암호화폐 거래도 마찬가지다.

또한 현금 거래 한도를 기존 2500유로(약 337만원)에서 1000유로(약 135만원)로 축소했다. 다만 개인 간의 거래에서는 이전처럼 2500유로까지 허용된다. 법인의 1000유로 이상 지출은 인터넷으로만 이뤄져야한다. 당국에서 자금 흐름을 수월하게 감독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코인텔레그래프 측은 만약 스페인 중앙은행에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를 발행한다면 당국의 추적이 훨씬 용이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스페인 마리아 헤수스 몬테로 재무장관은 이날 “스페인 각료회의가 ‘세금 사기 방지 및 퇴치 대책에 관한 법률 초안’에 청신호를 보냈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다.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내년 주요 20개국(G20)을 대상으로 한 암호화폐 과세 지침을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영국 금융행위감독청(FCA)은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를 전면 차단했으며 미국 사법부는 암호화폐 규제에 대한 프레임워크를 발표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