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델리티 “투자 포트폴리오 5%, 비트코인에 할당하라”

‘금융 공룡’ 피델리티가 투자 포트폴리오의 5%는 비트코인으로 구성할 것을 추천했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피델리티 디지털 애셋의 암호화폐 부문은 최신 비트코인 투자 보고서에서 ‘투자금의 5%을 할당하면 투자자가 손실을 방지하는 동시에 비트코인 잠재성장력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피델리티 디지털 애셋의 리아 뷰토리아 리서치 총괄은 암호화폐의 현재 시가총액을 ‘비트코인이 교란할 수 있는 시장 규모에 비한다면 양동이의 물방울 수준’이라고 정의했다. 비트코인이 현재의 비트코인 시장뿐 아니라 다른 금융 시장에도 거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미다.

뷰토리아는 “기관 투자자 유입이 비트코인의 ‘비상관 수익(uncorrelated performance)’을 위축시킬 수는 있지만 암호화폐는 다른 자산이 직면할 가능성이 높은 ‘경제 역풍’에 대한 노출이 근본적으로 덜하다”며 “따라서 비트코인은 ‘비상관 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에게 잠재적으로 유용한 자산이기에 ‘비트코인 5%’를 목표로 하는 포트폴리오를 고려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기준금리가 ‘제로금리’에 근접하거나 이를 하회하는 만큼 비트코인을 보유하지 않을 경우에 발생하는 기회비용은 더 높아질 것”이라고 제언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