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내년 암호화폐 과세 신고 지침 제정…’스테이킹 보상’도 언급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내년 암호화폐 과세 신고 지침을 제정한다. 스테이킹(Staking; 암호화폐를 예치한 후 이자를 받는 서비스) 보상에 대한 내용을 포함할 것으로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OECD는 이날 주요 20개국(G20) 정상에게 암호화폐 과세 신고를 위한 지침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OECD 측은 “이번 지침은 각국의 세무당국의 암호화폐에 대한 현지 과세 처리를 명확히 하면서 ‘국제 거래소’를 회계 처리하는 데 필요한 ‘가드레일’을 제공한다”며 “암호화폐의 역동적이고 이동성이 높은 특징이 반영된다”고 밝혔다.

기술적인 문제도 다룬다. 암호화폐 판매가 아닌 스테이킹보상으로 얻은 암호화폐 수입과 월렛 제공업체에 대한 과세  내용도 명시할 예정이다.

한편, 암호화폐 과세에 대한 국제적 합의에 대한 요구는 2018년 처음으로 부상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