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금융기업 BNP파리바 “증권형 토큰 이체, 기술 검증 완료”

글로벌 금융기업 BNP파리바가 증권형 토큰 이체를 위한 기술 검증을 완료했다.

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BNP파리바는 클라우드 기반의 암호화폐(가상자산) 지갑서비스 업체 커브와 손 잡고 보안성을 높인 증권형 토큰 이체 테스트를 마쳤다.

BNP파리바의 금융중개 글로벌 브루노 캄페논 대표는 “증권형 토큰이 블록체인에서 신속하고 투명하게 전송될 수 있는지 확인했다”며 “보안성이 높은 방법을 시연해보기 위해 커브와 손을 잡았다”고 밝혔다.

증권형 토큰은 ‘다중 컴퓨팅'(MPC)이라는 개념을 활용한 고급 암호기술을 이용해 전송된다. 정밀하게 입증된 분산 방식으로 안전하게 거래가 체결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기술 검증에는 증권형 토큰이 블록체인에서 신속하고 안전하게 양도되는 과정을 입증하기 위해 기술 요건이 엄격한 ERC-1400 보안 표준 토큰이 사용됐다.

BNP 파리파는 이번 기술검증이 통합 커스터디 솔루션으로 나아가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또, 전통 디지털 자산과 규제에 적격한 디지털 자산을 결합하는 데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커브의 이태이 맬링거 최고경영자(CEO)는 “BNP파리바와 같은 세계적인 금융 주체들이 디지털 경제 업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이를 위해선 (커브처럼) 안전하고 확장 가능한 인프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