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은행 “디지털 위안화 시범운영 성공적”…”11억 위안 거래 처리완료”

중국 인민은행이 디지털 위안화를 시범 운영한 결과, 11억 위안(한화 약 1894억 원) 규모의 시범거래가 성공적으로 처리됐다고 발표했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중국 인민은행의 판 이페이 부총재는 국제금융운영세미나 2020 연설을 통해 올 4월부터 8월까지 선전, 쑤저우, 슝안 3개 도시에서 진행한 디지털위안화 시범운영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중국 인민은행은 4월 선전, 청두, 쑤저우, 슝안을 디지털 위안화의 시범 운영 지역으로 선정한 바 있다. 지난 8월에는 베이징, 톈진, 허베이, 홍콩의 그레이터베이 지역 등까지 확대 개편하며, 중국 중서부 지역에서도 시범 운영을 펼칠 계획을 밝혔다.

이날 판 부총재는 5개월 동안 진행된 11만3300개의 소비자용 디지털 지갑과 8859개의 기업용 디지털 지갑을 시범운영한 결과를 소개했다.

그는 “디지털 위안화가 11억 위안 규모의 거래를 처리했다”며 “이로써 상업환경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가 됐다”고 평했다. 이어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안면인식, 바코드 스캐닝 등의 결제기술과 지갑서비스를 연계했다”며 “소매 결제, 공공 요금 지불, 교통카드 등의 6700가지 이상의 사용 사례를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명목화폐를 보호하고 화폐 주권을 지키기 위해서는 중앙은행이 새로운 기술을 통해 지폐를 디지털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