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클라우드, 이오스 BP 출사표…”정보 보안 자신있다”

구글 클라우드가 이오스(EOS) 블록 생성자(BP) 자리에 출사표를 던졌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구글 클라우드가 이오스 BP 후보에 출마했다. 이오스 커뮤니티의 승인만을 앞두고 있다.

이오스는 위임지분증명방식(DPOS)를 채택, 이른바 ‘토큰 민주주의’를 실현하고 있다. 이오스 지분을 갖고 있는 사람들의 투표로 선정된 21개 BP가 채굴 권한을 갖게 된다.

구글 클라우드 앨런 데이 개발자는 “기업체들이 분산원장 기술을 인프라에 포함시키고 있기에 우리는 공공 블록체인의 정보가 안전하게 저장되고 신뢰할 수 있고 (사용자들이) 의미있는 방법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오스 개발사 블록원의 브렌단 블루머 최고경영자(CEO)는 “공공 블록체인 대다수를 이오스가 책임지고 있다”며 “이오스는 탈중앙화된 생태계를 쉽게 활용하고자 하는 누구에게나 강력한 솔루션”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블록원은 전직 골드만삭스 중역인 R.마틴 챠베즈가 회사 자문단으로 합류할 것으로 발표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