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위원장 “주식, 언젠가 모두 디지털화될 것”…”토큰화 가능성 충분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제이 클레이튼 위원장이 “언젠가 모든 주식이 디지털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클레이튼 위원장은 지난 2일 열린 디지털상공회의소와 블록체인 스타트업 ‘시커런시’가 주최한 웨비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웨비나는 ‘아메리칸 코인의 양면: 디지털 자산의 혁신과 규제’라는 주제로 진행됐으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시장의 성장을 위해 필요한 부분을 찾는 데 집중됐다. 미국 통화감독국(OCC)의 브라이언 브룩스 국장 대행도 참석했다.

클레이튼 위원장은 “20년 전 주식 증서가 발행됐던 것과는 달리 지금은 주식을 대표하는 디지털 입력이 존재한다”며 “모든 주식이 토큰화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누군가 효율성을 더하는 방식으로 상장지수펀드(ETF)를 토큰화하는 방법을 보여준다면 SEC의 문도 활짝 열려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우리의 규제 원칙들은 오랜 세월을 거치며 효과가 입증됐다”며 “규제의 틀 내에서 암호화폐 세계의 혁신을 바란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브룩스도 비슷한 목소리를 냈다. 그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는 수직적으로 통합된 컨트롤 타워에 비해 더 탄력적이고 효율적”이라면서 “이러한 특성 때문에 안전하고 건전한 프레임워크가 필요하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